파로호(2019-02-14 06:02:54, Hit : 6
 http://test.co.kr
 재활용 안 되는 갈색 페트병 맥주 퇴출한다.


        





<br>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<!-- // 기사 헤더 -->



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<!-- 본문 내용 -->
         <!-- TV플레이어 -->
<!-- // TV플레이어 -->
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
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br>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em class="img_desc">
서울 중구의 한 편의점에 페트병 맥주가 진열돼 있다. 천권필 기자.</em>
</span>
<span class="mask">
</span>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
<br>



재활용이 어려운 갈색 맥주 페트병을 퇴출하고, 캔이나 병으로 대체하는 방안이 추진된다.   <br><br>
환경부는 “페트병의 재활용 품질을 높이기 위해 음료·생수병으로 쓰는 유색 페트병을 2021년까지 퇴출하고, 제품의 품질 보존을 위해 무색 페트병으로 전환이 어려운 맥주 페트병은 재사용이 가능한 유리병이나 캔으로 전환하도록 할 계획”이라고 밝혔다.  <br><br>
2003년부터 등장하기 시작한 맥주 페트병은 가볍고 많은 양을 담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레저용으로 인기를 끌면서 폭발적으로 성장했다. 환경부에 따르면, 전체 맥주 출고량을 기준으로 페트병이 차지하는 비중은 16%에 이른다.   <br><br>
하지만, 맥주 페트병은 갈색이 들어가 있을 뿐 아니라 나일론, 철 같은 불순물까지 포함돼 있다. 이 때문에 솜이나 섬유의 원료로 사용되는 일반 페트병과 달리 재활용이 어렵다.   <br><br>
일본에서도 한 때 페트병 맥주 생산을 추진했다가 재활용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중단했다.<br><br>
현재의 갈색 페트병을 투명한 일반 페트병으로 바꾸는 것 역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. 맥주의 특성상 일반 페트병에 담으면 빛과 산소가 유입돼 특유의 맛이 변하고 냄새도 난다는 게 맥주 업계의 주장이다.   <br><br>
이에 환경부는 무색 전환이 어려운 맥주 페트병을 아예 퇴출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.   <br><br>
환경부 관계자는 “올해부터 갈색 맥주 페트병을 퇴출해서 캔이나 병과 같이 재활용이 가능한 재질로 쓰도록 맥주 업계와 논의를 시작했다”고 말했다.<br><br>





“페트병 가성비 높아…소비자 불만 나올 수도”  


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
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br>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em class="img_desc">
서울 양천구의 한 재활용 선별장에 압축된 페트병이 쌓여 있다. 천권필 기자.</em>
</span>
<span class="mask">
</span>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<br>


맥주 업계에서는 대체 수단이 마땅치 않은 상황에서 맥주 페트병 생산을 바로 중단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.  <br><br>
A맥주 업체에 따르면, 500<span class="word_dic en">
mL</span>
캔맥주의 출고 가격은 1690원, 1600<span class="word_dic en">
mL</span>
페트병 맥주는 3793원이다. 페트병 제품이 용량은 3배가 넘지만, 가격은 저렴한 구조다. 그만큼 가성비가 높다는 뜻이다.  <br><br>
업체 관계자는 “정부 차원의 재활용 정책에는 동참할 계획”이라면서도 “날씨가 따뜻해지고 야외활동이 늘어나면 페트병 맥주에 대한 수요가 많아질 텐데 페트병 생산을 중단하면 가성비와 편의성에 대한 소비자들의 불만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”고 말했다.  <br><br>
이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“재질을 급격하게 전환했을 때 소비자들의 선호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”며 “재질 대체 시기라든지 어떻게 단계를 밟아갈지를 업계와 함께 논의하겠다”고 말했다.  <br><br>





“페트병 재활용 등급 이달 중에 확정”  


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
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br></span>


<span class="end_photo_org">
<em class="img_desc">
강원 춘천시 혈동리 환경사업소 뒷마당에 압축 재활용품 더미가 쌓여 있다. [연합뉴스]</em>
</span>
<span class="mask">
</span>
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
<br>


환경부는 또, 국내 재활용 인프라와 외국사례를 고려한 페트병 재활용 용이성 등급 기준을 이달 중에 확정하기로 했다.  <br><br>
페트병 재활용품의 품질을 높이기 위해 몸체 색상을 무색으로 하고, 라벨이 몸체로부터 쉽게 제거되도록 하는 것이 핵심이다.   <br><br>
환경부는 이를 위해 재활용 등급 기준을 최우수·우수·어려움 등 3등급으로 구분하기로 했다.  <br><br>
라벨 분리를 위한 절취선이 있고, 접착제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물에서 비중 분리가 가능한 라벨을 부착한 페트병에 최우수 등급을 부여해 업계의 생산을 유도할 방침이다.  <br><br>
비접착식이 아니어도 비중 분리가 가능하고, 소비자가 분리 배출할 수 있도록 절취선을 갖추면 우수 등급을 부여한다.  


<br>






<br>



<br>


<br>


<br>



<br>







   





여가부 근황
"하루 3번 양치, 혈관도 닦는다···심혈관계 질환 예방" [기사]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hompykorea